전북에 '삼성 스마트공장' 300개 구축…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눔휴텍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23-11-24 11:30

본문

전북도에 2026년까지 삼성 스마트공장 300개가 구축될 전망이다.

전북도와 도내 14개 시·군, 삼성전자, 전북-삼성 스마트CEO 포럼, 전북테크노파크는 24일 전주의 한 호텔에서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민관이 힘을 모아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내 전 시·군에 확대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북도는 설명했다.

이 사업은 중소기업 제조 현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 삼성전자가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는 관 주도에서 벗어나 민간과 함께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산해 상생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AKR20231124044900055_02_i.jpg
스마트공장

중소기업중앙회가 2018∼2021년 전국 대·중·소 상생형 사업 도입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생산성은 44%, 납기 준수율 14%가 향상됐고 불량률은 5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와 14개 시·군은 이 프로젝트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과 지역별 우수사례 발굴 및 성과 확산을, 삼성전자는 혁신 기술과 성공노하우를 제공해 도내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돕는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국 최초의 스마트공장 민간 확산 협의체에 이어 민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전북 중소기업이 경쟁력과 자생력을 갖춘 선순환 협력체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연합뉴스 제공]

빅데이터가 추천하는 다른 컨텐츠도 확인해보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